계란의 기억계란의 기억

Posted at 2012.07.22 18:03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DMC-GX1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2.5 | 1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2:07:22 13:34:22

 

 

계란은 태생만큼이나 아련한 존재인것 같다.

 

지 어미가 낳자마자 뜨끈뜨끈한 계란은 어미 품이 아니라 다른곳으로 본의아니게 이동된다.

 

 

어릴 때 고향 갈 때 기차안에서 먹는 계란이 그리도 좋아서 엄마가 계란가지고 오기만 기다렸었고,

 

고등학교 땐 야간자율학습 시간 친구 머리에 껍질을 깨뜨리며 먹는, 이보다 더 맛있는 간식은 없었고

 

대학교 땐 젊음의 향유를 함께 누리던 친구들과의 여행에 맥주와 함께 안주삼아 계란을 먹었었고

 

 

지금은 계란에 아무런 의미를 부여하기 힘든 그런 정신세계의 침묵 단계에 와 버린 것이 사실.

 

 

계란은 나에게 냉면이나 비빔면에 넣어서 먹으면 한 껏 맛이 더 좋아질 수 있는 첨가물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싫으면서 아무렇지도 않다.

 

곧, 정신세계의 침묵을 깨뜨릴 황금들을 거머쥐고 나 자신을 찾으리.

 

 

-몇 개월전에 사놓은 계란삶는 기계를 처음 사용한 날

 

 

DMC-GX1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2.5 | 1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2:07:22 13:36:40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란의 기억  (2) 2012.07.22
숨쉬고 있는 지금  (2) 2012.07.14
맑은날 오후  (1) 2012.07.08
비내리던 주말  (0) 2012.07.02
문득, 내가 행복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순간  (0) 2012.06.21
자전거를 달리며  (0) 2012.04.16
  1.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숨쉬고 있는 지금숨쉬고 있는 지금

Posted at 2012.07.14 14:13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DMC-GF1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2.8 | 2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7:14 13:50:49

 

 

나는 영웅도 아니고 특별히 남들보다 특출나지도 않다

 

그런데 왜 굳이 더 나은세상을 갈구하느냐 묻는다면, 그냥 웃는다.

 

 

누구나 알고 있다. '더 나은 세상' 이 어떤 세상인지.

 

다만 그 범위가 다를 뿐이고, 개인의 욕망의 차이, 그 욕망의 발현방법이 다를 뿐이다.

 

 

내가 더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면,

그 욕망의 발현을 서로에게 상처주지 않고 유쾌하게, 건전하게 풀어갈 수 있지 않을까?

 

 

묻고싶다. 당신도 더 나은세상에서 살고 싶어 하지 않습니까?

 

 

더 나은 세상 만들기 프로젝트 준비 1년 째 어느날.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란의 기억  (2) 2012.07.22
숨쉬고 있는 지금  (2) 2012.07.14
맑은날 오후  (1) 2012.07.08
비내리던 주말  (0) 2012.07.02
문득, 내가 행복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순간  (0) 2012.06.21
자전거를 달리며  (0) 2012.04.16
  1. 비밀댓글입니다
    • 2012.07.18 17:50 신고 [Edit/Del]
      어떻게 보면.. 세상을 바꾸고 싶다는 건 기존의 구시대적이고 전근대적인 질서를 깨뜨리고 싶다는 의미도 되겠지요. 물론 제가 알고 있는 산업군 안에서요

      저도 그냥 조그만거에 만족하면서 살고 싶지만 제 본성이 그렇게 놔두지를 않네요 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맑은날 오후맑은날 오후

Posted at 2012.07.08 16:37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X10 | Landscape mode (for landscape photos with the background in focus) | 1/500sec | F/4.0 | 12.7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7:07 16:36:49

 

 

 

비오는 날의 숨구멍으로 들어오는 시원함도 좋지만,

 

바람한점 없는날의 뻥 뚫린 하늘을 바라보고 있는 시간도 좋다

 

이런 하늘을 볼 수 있는 내 눈과 팔과 다리에 감사한 시간들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란의 기억  (2) 2012.07.22
숨쉬고 있는 지금  (2) 2012.07.14
맑은날 오후  (1) 2012.07.08
비내리던 주말  (0) 2012.07.02
문득, 내가 행복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순간  (0) 2012.06.21
자전거를 달리며  (0) 2012.04.16
  1.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비내리던 주말비내리던 주말

Posted at 2012.07.02 23:16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NIKON D40X | Aperture priority | 1/20sec | F/1.8 | 35.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12:06:30 05:46:55

 

'비오는 날'

 

 

비오는 날이면 어김없이 기분이 좋아진다.

 

비가 땅에 닿을때 나는 소리가 너무 좋다. 내가 그래서 영국을 좋아하는 이유다.

 

막상 런던에 가니 비가 내 생각처럼 오지는 않았다. 그냥 찔끔찔끔..

시원하게 내리는 굵은 빗줄기가 좋은데 말이지

 

그래도 좋았다. 비오면 피부로 느껴지는 그 과하지 않은 시원함이

 

 

내 인생에도 단비가 필요해


내 온몸을 흠뻑 젹셔줄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숨쉬고 있는 지금  (2) 2012.07.14
맑은날 오후  (1) 2012.07.08
비내리던 주말  (0) 2012.07.02
문득, 내가 행복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순간  (0) 2012.06.21
자전거를 달리며  (0) 2012.04.16
나의 어릴적 동네  (0) 2012.04.15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문득, 내가 행복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순간문득, 내가 행복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순간

Posted at 2012.06.21 17:57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DMC-GF1 | Aperture priority | 1/30sec | F/1.7 | 2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2:04:12 10:21:25

 

내 방식대로 행동해서 다른사람들과 마찰이 일어나서 발생하는 문제보다 남의 눈치만 보고 비위 맞추어 줌으로써 생기는 내적 불만이 더 큰 문제를 야기시킨다는 것을 느낀다.

 

내 방식대로의 행동이 물론 항상 좋은 결과를 가져오는 것만은 아니다.

 

적어도 내 과거를 돌이켜보면.

 

하지만 사회생활을 하면서 나 자신을 숨기는 법을 배우다 보니 관계는 원만해졌지만 속에 큰 덩어리가 쌓이는 걸 느끼지 못하고 있었던 것 같다.

 

하.지.만.  내 방식대로의 행동이 세상을 이롭게 하는 것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그래서 학습한다. 매일매일. 세상을 이롭게 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맑은날 오후  (1) 2012.07.08
비내리던 주말  (0) 2012.07.02
문득, 내가 행복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순간  (0) 2012.06.21
자전거를 달리며  (0) 2012.04.16
나의 어릴적 동네  (0) 2012.04.15
폴라로이드 필름의 기억  (0) 2012.03.11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자전거를 달리며자전거를 달리며

Posted at 2012.04.16 06:30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FinePix X100 | Aperture priority | 1/45sec | F/2.8 | 23.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2:04:15 19:07:11

 

오랜만에 한강 자전거를 달렸다.

 

 

4월이 되면 항상 슬럼프이다. 잊을 수 없는 날이 있는 달이기에.. 그래서 그런지 4월은 즐겁지가 않다. 이 슬럼프를 극복하는 건 나의 몫인데 내 삶은 제자리에 머물러 있다.

 

답답한 마음에 자전거를 타기로 했다. 벚꽃과 사람들을 보면 옛날 생각이 날 거 같아 잠깐 망설였지만, 그래도 나가보기로 했다. 페달링에 익숙해지는 순간.

 

머릿속은 비워지고 내가 목적한 그곳에 다다랐다..

 

 

FinePix X100 | Aperture priority | 1/1100sec | F/2.8 | 23.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2:04:15 18:34:51

 

FinePix X100 | Aperture priority | 1/680sec | F/2.0 | 23.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2:04:15 19:08:47

 

FinePix X100 | Aperture priority | 1/200sec | F/2.0 | 23.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2:04:15 19:10:35

 

FinePix X100 | Aperture priority | 1/7sec | F/4.0 | 23.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2:04:15 19:32:40

 

FinePix X100 | Aperture priority | 1/27sec | F/4.0 | 23.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2:04:15 19:33:01

 

FinePix X100 | Aperture priority | 1/30sec | F/2.0 | 23.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2:04:15 19:33:13

 

FinePix X100 | Aperture priority | 1sec | F/11.0 | 23.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2:04:15 19:49:00

 

 

마음이 조금 후련해졌다.

지웟다고 생각하는 순간 다시 떠오른다. 어떤것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그냥 그렇게 살면 되는거다.

내가 집중해야 할 것에 집중하는 수 밖에 없다.

 

Focus on and on.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내리던 주말  (0) 2012.07.02
문득, 내가 행복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순간  (0) 2012.06.21
자전거를 달리며  (0) 2012.04.16
나의 어릴적 동네  (0) 2012.04.15
폴라로이드 필름의 기억  (0) 2012.03.11
잠깐 STOP  (0) 2012.02.26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나의 어릴적 동네나의 어릴적 동네

Posted at 2012.04.15 21:58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SIGMA DP1 | Normal program | 1/160sec | F/7.1 | 16.6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2:04:09 18:11:31

 

 

 

'내 어릴적 기억'

 

 

누구나 한두살 먹어갈 수록 과거에 집착하는 정도가 커지게 된다. 되돌릴 수 없는 세월에 죽음을 향해 재깍재깍 돌아가는 시계추를 원망하며.

 

나또한 아직은 젊다면 젊은 나이지만, 세상의 풍파속 한가운데 있을때면 과거를 기억하곤 한다.

 

나의 출생지는 부산이다. 아주 어릴적 기억은 거의 없고, 나의 유년시절을 보낸 곳은 남천동. 바닷가와 멀리 떨어져 있지 않는 동네. 얼마전 부산에 간 김에 그 곳을 다녀왔다. 20년이 넘게 지난 지금이라 없어졌을지도 모르는 그곳.

 

하지만 내 유년시절의 기억의 파편이 보관되어 있는 그 장소는 내 머릿속 그대로 보존되어 있었다.

 

정문을 디디는 순간 마치 필름을 10배속으로 돌리는 듯한 과거의 단편들. 이걸 주마등처럼 이라고 불르던가.

 

 

과거는 잊어버릴려고 해도 잊어버릴 수가 없다. 그래서 지금이 더 중요한 것인가보다. 현재또한 미래의 과거형이기 때문에.

 

 

 

SIGMA DP1 | Normal program | 1/160sec | F/8.0 | 16.6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2:04:09 18:12:501동 207호 저 창문을 보면 왠지모르게 아버지의 얼굴이 떠오른다

 

SIGMA DP1 | Normal program | 1/160sec | F/8.0 | 16.6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2:04:09 18:12:20내가 뛰놀던 곳. 저리 좁고 작지만 그땐 왜그리 넓어 보였는지..

 

SIGMA DP1 | Normal program | 1/125sec | F/7.1 | 16.6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2:04:09 18:13:13놀이터가 있엇는데.. 주차장으로 변해버렸다. 내 머릿속에만 존재하게 되버렷다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득, 내가 행복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순간  (0) 2012.06.21
자전거를 달리며  (0) 2012.04.16
나의 어릴적 동네  (0) 2012.04.15
폴라로이드 필름의 기억  (0) 2012.03.11
잠깐 STOP  (0) 2012.02.26
Goodbye Steve Jobs  (0) 2011.10.06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폴라로이드 필름의 기억폴라로이드 필름의 기억

Posted at 2012.03.11 23:26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FinePix X100 | Aperture priority | 1/10sec | F/4.0 | 23.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2:03:11 21:11:22내가 사는 곳


폴라로이드 필름카메라에 대한 단상

폴라로이드 카메라. 그게 아마 폴라로이드 오리지날 카메라였을 거 같은데
찍자마자 쓩 하고 나오면 사진 모서리를 잡고 팔랑팔랑 흔들어 댔었다.


사진이 뿌옇게 조금씩 색깔이 입혀지는게 마냥 신기했었던 아이.

폴라로이드의 최고의 가치는 뭐라해도, 사진이 조금씩 색이 입혀질때마다 느끼는 그 설레임이다.
폴라로이드의 컨트라스트가 어떻고 채도가 어때서 매력적이야 하는 얘기는 둘째, 셋째이고 말이다.


비록 오리지날 폴라로이드 카메라는 역사속에 사라졌지만, 디지털 사진을 폴라로이드 사진으로 프린트 해주는 기기가 있다는 걸 알았다.

후지필름에서 나온 MP-300. 나는 그 옛날의 설레임을 다시 느껴보고자 구입하고야 말았다.

멋지다.
그때만큼의 설렘은 아니지만 충분히
기다림의 즐거움이 있다.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전거를 달리며  (0) 2012.04.16
나의 어릴적 동네  (0) 2012.04.15
폴라로이드 필름의 기억  (0) 2012.03.11
잠깐 STOP  (0) 2012.02.26
Goodbye Steve Jobs  (0) 2011.10.06
가을이 오고 있다  (0) 2011.09.19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잠깐 STOP잠깐 STOP

Posted at 2012.02.26 17:02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SIGMA DP1 | Aperture priority | 1/160sec | F/4.0 | 16.6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2:02:25 17:20:17


잠깐 스탑.

문득 아래를 내려다보았다. 내 발이 저리도 컷던가. 나는 지금 발에 맞지도 않는 신발을 신고 있는 건 아닌가. 아니면 내 발에 꼭 맞는 신발이 있는데 그냥 아무생각없이 신고있는게 아닌가.

작년4월에 나의 감정을 폭풍처럼 휩쓸어간 일이 있고 난 후, 아무생각없이 1년을 달린 것 같다.
아니 아무생각없었다기보단, 아무생각하지 않으려고..
좀 더 치열하게 살고 좀 더 얍삽하게 살면 잊혀질 줄 알았던 것 같다.

이제 곧 1년이 된다.. 하지만 변한건 아무것도 없다. 조금 더 오른 샐러리. 좀 더 많아진 주변 고마운 사람들.
이것만으로도 소소하게 행복한 나날들이지만, 내 시선과 머릿속은 곧장 1년전과 싱크된다.

잠깐 멈춰서고 싶다.
나를 그토록 옭아매고 있는게 무엇인가.
나는 행복한가.
나는 세상에 도움이 되는 사람인가.
나는 미래를 어떻게 살 것인가.
나의 소중한 사람들을 어떻게 지킬 것인가.

.....

- 에 대한 해답은 없겠지만. 곧 새로 시작할 나의 인생에 앞서서 잠시동안만 천천히 세상을 보고싶다.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어릴적 동네  (0) 2012.04.15
폴라로이드 필름의 기억  (0) 2012.03.11
잠깐 STOP  (0) 2012.02.26
Goodbye Steve Jobs  (0) 2011.10.06
가을이 오고 있다  (0) 2011.09.19
외모 지상주의_Humor  (2) 2011.09.17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Goodbye Steve JobsGoodbye Steve Jobs

Posted at 2011.10.06 10:17 | Posted in 찰나의 즐거움/기억을 걷는 시간


'암투병 끝에 끝내 세상을 등지다..'

금일 출근하고 회의 후 아무생각없이 인터넷창을 띄웟다. 그 순간 믿기지 않는 텍스트가 눈에 들어왔으니.. [긴급] 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는 스티브잡스의 별세소식.

아. 뭔가 가슴이 쓰려오는구나. 잡스랑 나는 먼지하나만큼의 사이도 아니지만, 그가 바꾸어놓은 세상을 나는 정말 만족스럽게 향유하고 있던 터엿다. 애플이 만든 제품들에 열광했으며, 그가 만들어나갈 미래에 대해서 항상 안테나를 세우고 하루하루를 지내던 터였다.

허무함이 밀려온다..

아래는 애플의 홈페이지에 올라온 원문



'스티브 잡스 1955-2011년'


'애플은 천재적인 창조자이자 비젼가를 잃었다. 또한 세상은 놀라운 능력을 가진 한 사람을 잃었다. 애플이나 이 세상에게 소중한 친구이자 멘토인 스티브와 일했고 또 살아왔음은 행운이었다. 스티브는 그가 만들어낸 회사를 뒤로하고 떠났으나, 그의 정신은 애플의 토양으로써 남아 영원히 존재할 것이다.'

'세상을 바꾸기 위해 살아온 잡스. RIP'

잡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 왔다. 자기만족의 동기부여인지, 정말로 세상을 바꾸기 위한 노력인지는 잡스만이 알 수 있지만, 적어도 대다수의 사람들이 알고 있는 건 잡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정말로 세상은 바뀌엇다. 경영학의 패러다임이 바뀌었으며, 사람들로 하여금 열정을 가지는 것은 사람으로써 해야할 일이다 라는 인문주의적인 것에 대해서도 믿을을 주었다.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는 알량한 지식, 얄팍한 상술보다는, 자기 삶을 진실되게 즐기고 행할 때 조금씩 찾아온다는 것을.

나는 잡스로 인해서 아니 세상이 투영해 낸 잡스로 인해 많은것이 바뀌었다. 내 삶은 조금씩 열정으로 가득차고 있으며, 조금씩 내가 속한 세상속에서의 나를 발견하고 있다.

지금의 가속화 시대에 우리는 향유할 뿐, 음미하며 따라가기에 급급하고, 창조적인 척 하면서 창조적이지 않은 세상속에 살고 있다. 세상은 또다른 영웅을 만들어 내겠지만 시대의 영웅을 잃은 오늘은 세상이 슬퍼해야 할 날이다.

마음이 허하다. 아주 조그만 세상이라도 바꾸는 데 나의 인생을 걸고 싶다. 잡스가 나에게 남긴 유서와도 같겠구나.

안녕 잡스. RIP.



 

'찰나의 즐거움 > 기억을 걷는 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폴라로이드 필름의 기억  (0) 2012.03.11
잠깐 STOP  (0) 2012.02.26
Goodbye Steve Jobs  (0) 2011.10.06
가을이 오고 있다  (0) 2011.09.19
외모 지상주의_Humor  (2) 2011.09.17
외워두면 좋은 관용구  (0) 2011.09.16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